[일상] PORT IT정보보호 ETF – 신규 금융상품 연구 보고서

20191114_신규 금융상품 연구 보고서_리서치1팀_임세준

제가 새내기 시절부터 몸담고 있는 동아리는 한국외대 증권투자연구회, POSTRADE입니다. 비교적 어린 나이에 동아리에 입회하여 1학년 2학기에 리서치1팀(퀀트팀)의 팀장이 되었습니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정량분석(Quantitative analysis) 중심의 팀인 만큼, 무언가 새로운 연구를 직접 리드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그래서 세 달전인 10월에 새로운 금융상품에 대한 선행연구를 진행하고 직접 모델 포트폴리오를 설정해보자는 목표를 설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한 달 간의 고민과 시행착오 끝에 ‘PORT IT정보보호 ETF’라는 금융상품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ETF(Exchange Traded Fund)는 상장지수펀드로,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를 주식처럼 증권시장에서 쉽게 매매할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입니다. 최근에 패시브 투자가 트렌드인 만큼, 증시에 다양한 ETF가 상장되어 있죠. 그렇지만, 저희 팀은 4차산업혁명의 후방산업이자 진정한 수혜자로 예상되는 IT정보보호 산업에 대한 ETF가 없다는 점에 주목하여 해당 연구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아, 그리고 PORT라는 ETF 브랜드는 포스트레이드(Postrade)의 약자이자 ETF의 바다를 여행하는 투자자들의 항구와도 같은 역할을 하겠다는 비전을 바탕으로 지어냈습니다. 어짜피 선행연구인데, 제도권 자산운용사들을 카피해서 브랜드 이름이라도 멋있게 지어주기로 했죠.

저희 연구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자세한 내용은 위에 업로드한 보고서에서 확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만, PORT IT정보보호 ETF를 한줄로 요약하자면 ‘국내 IT정보보호 테마 내 상장주식을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편입하여 KOSDAQ 지수를 아웃퍼폼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ETF’로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이번 연구를 진행하면서 정말 힘들었습니다. 국내에는 없는 IT정보보호 테마에 대한 선행연구인지라 정보가 없을 뿐만 아니라, ETF를 개발하는 것은 저희 동아리 내에서 전례가 없었던 일인지라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의 ETF 제작과정을 벤치마크하여 투자 유니버스(Investment Universe)와 모델 포트폴리오(PDF)를 순서대로 구성하는 방식을 사용했지만, 1학년 학부생으로써 진행과정에서 지적 한계를 마주해야만 했습니다. 특히 모델 포트폴리오 구성방식에 대해 CAPM, MPT, Efficient Frontier과 같은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 방법론들을 적용해야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설정한 모델의 백테스팅을 위한 시뮬레이터를 직접 파이썬으로 코딩하는 과정도 만만치 않았죠. 그리고 무엇보다, 팀장으로써 팀을 리드한다는 것 또한 많은 도전이 있는 일이었습니다. 아직 열아홉이었던 제게 너무나도 많은 과제들이 주어졌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도 무사히 보고서를 완성하고 나니, 좋은 기회들이 제게 찾아왔습니다. 시립대 법학관에서 시립대 증권연구회 UoStock과의 연합 세션에서 시립대 학생들과 정보를 교류하고(사실 우리 윤화 누나의 ‘한국기업평가’ 리서치 보고서와 제 ‘PORT IT정보보호 ETF’로 압살하고 왔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 포스트레이드의 홈커밍데이에서 현직 증권맨 선배님들 앞에서 직접 제 연구에 대해 발표할 기회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하나금융투자에 재직중이신 한 유튜버 선배님께서 제 연구를 유튜브 채널에 소개까지 해주셨습니다.

아무튼, 이번 선행연구는 제게 금융상품의 제작 뿐만 아니라 IT정보보호 산업에 대한 이해까지 넓혀준, 지적성장을 이끌어준 프로젝트였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제 커리어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결과물까지 만들 수 있었죠. 제가 노력한 만큼의 결과가 따라와줘서 다행입니다. 다음에는 더욱 액티브한 운용이 가능한 ‘스마트 베타 ETF’와 함께, IT정보보호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더욱 높히는 과정을 걷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