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나의 스무살 생일을 맞이하며

제가 오늘 스무살의 생일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공식적으로 미성년자의 타이틀을 때고, 성인으로써 모든 권한을 가지게 되는 나이이죠. 이제부터 제 모든 행동에 책임이 따른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저는 아침에 성인이 된 기념으로 롯데카드에서 신용카드 한장을 발급받았습니다. 성인이 된 아침에 신용카드부터 만든다니요. 제가 생각해도 참 웃기면서 신기합니다. 그만큼 책임감도 크게 실감됩니다.

오늘 생일이었지만, 동시에 현재 우한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한 시기인지라 길거리에 사람들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다니더라고요. 저도 마스크에 안경까지 쓰고, 길거리에 나와서 약국에서 알콜 소독제를 사재기하였습니다. 참 사람 심리라는게 재미있는게, 평소에는 그다지 신경쓰지 않다가도 불안 심리가 증폭되면 비이성적일 만큼 예민해지게 되죠. 저도 최근에 질병이나 청결에 관해서 평소보다 더욱 신경이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오늘 평소에 가던 병원도 들렸습니다. 의사 선생님과 대화도 나누고요. 마음을 편히 가지라고,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있는 그대로 제 자신을 받아들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참 그게 이성적으로는 합리적인 일인데, 제 감정은 아직 혼란스러운가 봅니다. 일단 제 자신에 대해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마음을 가져야겠어요. 제 자신과의 대화가 필요한 시점인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에 저에 대해 알게될 수록 떠나갈 사람은 떠나가겠지만, 동시에 소중한 사람들은 더욱 강한 애착을 가지며 주변에서 함께할 수 있을텐데요. 그리고 제가 지나쳐온 것들이 사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별 일 아닐텐데 말이죠. 마음을 다잡기가 힘들지만, 그럴 수록 더욱 단단하게 다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에 대한 연장선상으로, 연애를 해보라는 조언도 듣게 되었답니다. 무슨 소리인가 싶지만, 연애를 하게되면 친구 관계와는 달리 서로의 본모습이자 이면까지 인정하고 있는 그대로 사랑하는 자세를 가지게 되죠. 이제까지는 제 자신을 인정해줄만한 사람이 없다는 점에서 절망감을 가지면서 일부러 연애 관계를 기피한 때가 있었는데요. 이제는 다른 가치관을 추구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저를 열린 마음으로 있는 그대로 사랑해줄 수 있는 사람을 찾는게 제 우선순위가 되었습니다. 근데 어떻게 그런 사람과 만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네요. 물론 저도 열린 마음으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을 본모습 그대로 좋아할 준비를 하고 있답니다. 사실 적어두고 보니 웃기지만, 그렇습니다. 그만큼 제가 현재 관계에 대한 고민이 많다는 증빙이기도 합니다.

사실 어젯밤 부질없는 부정적인 생각들도 연달아 떠올랐었습니다. 내일 생일인데, 과연 생일이 기념할 일인가. 내가 이 세상에 빛을 발한 것이 과연 축하해야할 일인걸까. 나는 왜 태어났을까. 쇼펜하우어는 ‘모든 삶은 고통의 연속이다’라는 말을 남겼는데, 그러면 삶을 지속해야할 이유가 있는 것일까. 참 다양한 생각들이 떠오른 채로 잠에 들었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이 제 생일을 축하해주시더라고요. 그 분들에게 감사했었습니다. 먼저 생일 전날 저녁에 저녁에 윤화 누나가 제게 카카오톡으로 선물을 줬을 때 왠지 모르게 마음이 풀리면서 살짝 울컥한 감정이 들었었습니다. 누군가에게 그래도 축하받는다는 일은 기분이 좋더라고요. 그 이후로도 수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선물들과 함께 축하의 메세지를 남겨주었을 때 행복했었습니다. 아, 내가 아직까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애정을 받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저를 다시 한번 일으켜 세워줬습니다.

처음으로 스무살을 맞이하면서 드는 생각이 많아지네요. 먼 미래의 임세준이 지금의 제 글을 언젠간 한번 읽어줬으면 좋겠습니다. 미래의 임세준이 이 글을 보며, 그때의 많은 고민들과 함께 어쩌면 고통스러웠을 시간들을 기억해주고 감사해줬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뜻은 지금의 제 시간들이 미래를 위한 성장동력이 되어준다는 의미겠지요. 미래의 임세준이 제발 성공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세상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이 되어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거 하나 믿고 지금을 살아갑니다. 제 스무살은 제가 지적으로, 감정적으로 성장하고 마음을 다잡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