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미국 세무사(USEA) 1차 개인세법 시험 후기

미국 세무사(US Enrolled Agent)는 미국 내 50개 주에서 세무보고, 피감사 대리, 조세소송 대리 등의 직무를 볼 수 있도록 미국 국세청에서 공인하는 자격증입니다. 시험은 1차 개인세법, 2차 법인세법, 3차 윤리규정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이렇게 써놓으니 대단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한국 세무사 시험의 난이도에 비하면 매우 쉽습니다. 한국 세무사에 비해 조세소송 대리와 같은 더욱 많은 권한을 가짐에도 시험은 더욱 쉽다는 점에서 무언가 잘못됬음을 느끼지만, 제가 시험 보는 입장이니 그러려니하고 넘어갑니다. 

아무튼, 얼마전에 미국 세무사 1차 시험을 치르고 왔습니다. 제 기억을 위해 기록으로 남겨두고자, 이것저것 글로 써봅니다.

왜 준비했는가
정말 우연히 나무위키 페이지를 보고 시험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연초에 아무 생각없이 나무위키에 ‘세무사’를 검색하고 내용을 읽는데, 미국 세무사에 관한 내용이 나오더라구요. 미국도 세무사가 있다는게 신기했는데, 시험 내용도 간단해보이고 할만할 것 같다는 아주 단순한 생각에 준비해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때 얼른 마음을 접고 조기에 때려쳤어야 했다는 후회를 종종 해보기도 합니다.

사실 개인적인 이유도 있었는데요. 제가 지금 19살인데, 올해 안으로 시험을 통과하면 10대에 ‘전문직 자격증’을 딸 수 있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항상 남들보다 앞서나가야한다는 강박이지만, 무언가를 공부해보는건 나쁘지 않다는 판단이 들어서 시작했습니다.

시험 공부

KAPLI 학원의 온라인 강의와 교재를 바탕으로 인강을 들으며 시험 공부를 했습니다. 제가 수강한 코스는 EA 종합반이였고, 가격은 $650 정도였습니다. 저는 교재를 2회독하고선 시험 문제를 풀고, 다시 오답을 체크하며 중요한 내용을 암기하는 방식으로 공부를 했습니다.

1차 시험은 개인세법에 관한 내용인 만큼, 다양한 현실 사례를 바탕으로 문제가 출제되기 때문에 이해하는 것이 크게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언제나 상식적인 선에서 이해하면서 암기하다보면 문제를 푸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물론 감가상각분 재인식(Depreciation recapture)과 같은 일반적이지 않은 내용들도 있지만, 이러한 부분은 특별히 표시해두고 암기를 했습니다. 

시험을 준비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TCJA tax reform이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세율을 낮추고 조세부담을 경감하겠다는 미명하에, 근 30년만에 최대 규모의 세제개혁인 TCJA(Tax Cut and Jobs Act)를 단행했는데요. 이 제도가 반영된 내용을 하필이면 제가 시험을 치루는 시점부터 새롭게 적용하기로 정해졌습니다. 기존에 시험과는 전혀 다른 내용들이 다수 적용되는 만큼,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었죠. 그래서 일일히 웹사이트에서 TCJA 이후 변동된 사안들에 대해 검색해보면서, 제가 배웠던 내용들과 대조해보며 공부했습니다. 다행히 생각보다는 변동된 부분들이 엄청나게 복잡하지는 않았습니다.

사실 말은 이렇게 하지만, 그다지 열심히 공부하지는 않았습니다. 괜히 주변 사람들에게 힘든척만 많이 했습니다. 역시 시험이 며칠 앞으로 다가오고서야 미친듯이 공부를 했죠. 결국에 전날 밤에도 온라인으로 문제를 풀면서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시험 후기
먼저 시험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인근에 있는 프로메트릭(Prometric) 센터에서 봤습니다. 프로메트릭은 ETS에서 운영하는 기관인데요. 개인적으로 토플 보면서 ETS에 대한 악감정이 있는지라, 많은걸 바라지 않고 갔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시험 환경이 좋더라고요. 잘 정리되어 있는 공간에서 상태가 좋은 PC로 시험을 본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시험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많은 내용이 나와서 당황스러웠습니다. 저는 레딧에서 본 시험 후기 내용들 을 바탕로, IRA threshold 관련 계산과 FBAR에 관련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준비했습니다. 하지만, IRA에 관한 세세한 내용을 묻는 질문들이 여러개 출제되어 당황했었습니다. 특히 Saver’s account에 관한 내용은 거의 찍었던 것 같습니다. 

나름 독특한 문제도 많이 출제되었습니다. 동성부부에 합산세금신고 방법과 같이, 최근에 화제가 되고있는 사안과 세무를 결합한 문제도 출제됬습니다. 물론 상식선에서 풀면 맞출 수 있는 문제입니다.

아무튼, 많은 준비를 했음에도 어려운 문제들이 있었던 시험이었습니다. 최대한 많이 문제를 풀어보고 오답을 통해서 빈틈을 매꿔나가는 공부를 더욱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험 결과

정말 다행히도 시험을 합격했습니다. 컴퓨터 기반 시험인 만큼, 시험이 종료되는 즉시 그자리에서 바로 결과를 받아보게 되는데요. Passed라는 단어가 떴을 때 순간 자리에서 일어났던 기억이 납니다. 1회차만에 시험에 합격하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이렇게 합격을 하니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이제부터 2차 법인세법 시험을 준비해야 하는데요. 사람들에 의하면 법인세법이 가장 어렵다고 합니다. 1차 시험을 치루면서 얻은 소소한 시험 공부팁들을 바탕으로, 2차도 동차합격으로 통과 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