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장병규의 스타트업 한국

http://image.yes24.com/momo/TopCate1745/MidCate004/174433744.jpg

항상 내 마음 속에 스타트업 창업에 대한 꿈이 있다. 아니, 다들 한번씩 자기 사업을 차려보는 꿈이 있을듯 싶다. 조직의 리더가 되어, 자신의 비전을 실현시킬 수 있는 일생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게 꿈만 꾸거나 참담할 정도로 실패하고선 빚을 얻고 끝낸다. 물론 나만큼은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해보지만, 다들 그렇게 망상하면서 행복회로를 돌리다 망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내 역량과 성격을 생각해보면 실패할듯 싶고…뭐 그렇다. 정말 하고싶지만 실패가 두려워 물러나는 것이 스타트업이다.

그런 스타트업 업계에서 장병규 의장은 독보적인 입지를 가지고 있다. 카이스트 박사과정을 밟고선, 네오위즈를 시작으로 수많은 스타트업을 성공으로 이끌면서 대박신화를 이끌어왔다. 그 결실이 바로 블루홀 스튜디오의 PUBG, 우리가 아는 배틀그라운드이다. 그 덕에 문재인 정부의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위원장 자리까지 맡게 되었다.

책에서는 스타트업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부터 장병규 의장의 개인적인 경험들이 담겨져 있다. 특히 기존에 실리콘벨리에 맞춰져있던 스타트업 기본서에서 벗어나, 한국 스타트업의 생태계를 잘 그려낸 것이 특징이다. 그 중 가장 인상적인건 스타트업의 3가지 역설적인 진실을 논하는 부분이다.

먼저, 스타트업의 성공은 비정형적이다.
사람들은 스타트업의 성공 비법을 찾아나서지만, 정작 그런 성공 방정식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저 성공한 스타트업들의 성공 방식을 억지로 끼워맞추는 사후적인 해석일 뿐이다. 장병규 의장에 말을 빌리자면, 스타트업은 ‘저마다의 스토리에 따라서 성공한다.’ 그러니 각자의 비전을 가지고 알아서 살아남는게 중요하다.

그리고 스타트업의 평균은 실패다.
스타트업의 성패도 정규분포를 따르는데, 약 20% 정도만 그럭저럭 성공하고 1%만이 초대박을 누린다. 학교 등급으로 치면 3등급 안에 들어야 본전이고, 전교 1~3등해야 전설이 될 수 있다. 심지어 하위 10%는 심한 실패를 하는데, 연대보증으로 대표가 파산하거나 재기불능으로 빠지는 경우이다. 그러니, 평균이 실패라는 얘기가 나온다.
그렇다고 스타트업을 하지 말아야할 이유도 없다. 스타트업이 실패한다 해서 구성원의 인생이 실패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스타트업은 그 특수성 때문에, 단기간 내에 자신의 역량을 집중하여 발휘할 수 있다. 정말 실패를 하더라도 배울 수 있는 환경인 것이다. 그러니 망하더라도 ‘적당히’ 실패하고선 배운 지식으로 재도전을 노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

마지막, 스타트업 창업자는 오늘을 살아야 한다.
스타트업은 다양한 일들을 맞닥뜨리게 되고, 대부분 기존의 지식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것들이다. 이 상황에서는 당장 눈앞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몰입하는게 미래를 걱정하는 것보다 도움이 된다. 어짜피 새롭게 다가올 난관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스타트업이 이런 길을 걸으면서, 창업 1~2년만에 사업계획 단계에서는 상상도 하지않은 일들을 한다고 한다. 그렇게 오늘을 살아가다보면 성과가 나온다는게 장병규 의장의 이야기이다.

스타트업이라면 당연할 것 같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굉장히 현실적인 조언들이다.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하나씩 원대한 야망을 가지고 뛰어들 때, 기존의 성공 방식은 먹히지도 않고, 잘해봐야 본전이며, 하루하루 맞닥뜨린 일을 처리하다 시간을 보낼 자신의 모습을 상상하기는 힘들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스타트업을 시작하려는 이들에게 다시한번 고민의 기회를 주는 역할도 준다고 생각한다.

한국 사회가 저성장 시대에 접어들면서, 기업의 임직원들도 50대에 퇴직이 기본인  ‘평균이 실패’인 세상에 살게 되었다. 참 독특하면서도 당연하게 평생 직장에 집착하는 한국인 만큼, 공무원이 모두가 꿈꾸는 직장으로 급부상하게 되었다. 일부는 공직자로써 국가 정책결정에 뜻이 있겠지만, 대부분은 그저 평생 먹고 살 자리를 찾는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그중에도 내면에는 위험을 감수하고 자신의 비전을 실현시키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이 책이 첫걸음이자 스타트업 101이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