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전략] 롯데케미칼

전에 롯데케미칼에 대해 조사해보고선, 투자를 결정했다.
이제 세부적인 투자전략을 짜야한다. 언제, 얼마나, 어떻게 매수하고 매도할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다. 또한, 리스크가 찾아올때를 대비한 출구전략도 준비해두고자 한다.

 

매수전략

지금이 연말인 만큼, 타이밍을 잘 잡아서 매수하면 연말 배당을 받을 수 있다. 이 연말 배당을 받으려면 배당락이 걸리기 전에 주식을 보유해야 하는데, 12월 28일에 배당락이 걸린다. 즉, 12월 28일 전에만 주식을 홀딩하고 있으면 된다.

하지만, 여기서 조심해야 하는건 주식 입고일이다. 우리나라는 D+2 후에 주식이 계좌에 꽃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는 12월 26일에 매수해야 배당을 받을 수 있다는 결론이 난다. 그날 당일 내에 매수해야 하는만큼, 당일 호가창 상황을 봐서 최적의 가격에 매수하고자 한다. 시가 대비 +3% 정도의 프리미엄을 지불하는 것까지 감수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에 대한 심리적인 확신이 있는 만큼, 전체 예수금의 40% 비중을 가져가고자 한다. 사실 비중은 순전히 심리적인 영향인지라, 딱히 논리적으로 설명할만한 근거가 없다. 차후에 포트폴리오 관리에 대한 더 깊은 이해가 생기면, 수리적인 방법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

 

매도전략

롯데케미칼은 피터 린치의 기준에서 경기순환주, 저성장주, 대형우량주 영역에 위치해있다.

피터 린치가 분류한 기업의 유형

적당한 수익을 추구하고선 매도해야 안전하다는 의미이다. 그래서, 다음 중 하나의 이벤트가 발생하면 매도하고자 한다.

PBR(TTM) 1.2배 돌파
올해 3월, 52주 전고점인 475,000원 찍었을 때가 PBR이 약 1.2배였다. 이를 기점으로 해서, 가격이 상승하든 순자산이 줄어들든 PBR이 1.2배를 돌파하면 매도 신호로 받아들이고자 한다.

서부 텍사스유(WTI) 가격 60달러 돌파
지금 내가 롯데케미칼을 매수한건 유가 약세 수혜주이기 때문이다. 근본적으로 롯데케미칼은 납사나 LPG의 원료가 되는 원유 가격에 민감하다. 만약 특정 요인으로 인해 원유 가격이 상승한 이후, 가격대를 유지한다면 스프레드 축소로 다시 실적악화가 찾아올 수 밖에 없다. 따라서 60달러 돌파 후, 3개월 이상 유지 시 매도하고자 한다.

스프레드 확장에도 불구, 수익성 개선이 뚜렷하지 않은 경우
롯데케미칼에게 우호적인 상황이 조성되어 스프레드가 확장되었어도, 판관비나 영업외손익으로 인해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물론, 일시적으로 여길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유지된다면 경영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 다만, 이 부분은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2Q19부터 판단 가능할 듯 하다.

주가의 이유없는 급등
특정한 이벤트가 없이 주가가 급등하는건 매우 경계해야 한다. 특정 세력이 공모하여 끌어올리기를 주도하고, 여기에 개미들이 가세하여 버블을 키우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물론 롯데케미칼은 워낙 대형주라 가능성이 낮다고 하지만, 하루에 10% 이상 이틀 연속으로 급등하는 경우에는 위험한 매도 신호로 받아들이고자 한다.

 

Stop-loss

Stop-loss는 예상치 못한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손실을 최소화하는 대응 방안을 말한다. 롯데케미칼의 경우, 최초 매수가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 손절매하고자 한다. 다만, 일시적인 이벤트로 인한 비이성적인 하락에 경우는 제외한다.